:: 박
박은 6개의 판자쪽을 사슴 가죽끈으로 꿰어 만든 타악기이다. 한쪽을 가죽끈으로 묶어 놓았기 때문에 반대쪽을 잡고 부챗살처럼 벌렸다가 급히 모으면서 치면 큰 소리가 난다. 대개 음악을 시작할 때와 그칠 때 치며 연주를 시작할 때는 한번을 치며 끝날 때는 세 번 이상 쳐서 연주를 마쳤으나 오늘날에는 세 번만 쳐서 음악을 끝낸다. 악절이 바뀌거나 모음곡을 연주할 경우 한 곡이 끝날 때 마다 한번씩 치고, 무용 반주에서는 춤사위가 달라질 때마다 박을 친다. 그러므로 박은 지휘
자의 역할을 담당하며 실제 연주에서는 음악의 내용과 진행을 잘 아는 원로 악사가 담당한다. 또한 궁중 음악의 연주시 박을 치는 악사의 의상은 초록색으로 일반 연주자의 붉은 색과 구별되며 무대 한쪽에 서서 지휘역을 담당하며 이를 집박(執拍)이라고 한다. 또한 상아나 동물의 뼈로 만든 작은 모양의 박도 있는데 이것의 이름은 아박(牙拍)이라 하여 춤을 출 때 손에 들고 손에 들고치면서 춤을 추는데 이 춤을 아박무(牙拍舞)라고 한다.
 
:: 축
나무 상자 중앙에 방망이가 꽂혀 있고, 상자는 대(臺) 위에 올려져 있다. 축은 어와 함께 종묘와 문묘의 제례악에 사용된다. 축은 음악의 시작을 신호하는 악기로서 동쪽에 놓고, 그치는 것을 신호하는 어는 서쪽에 놓는다. 음악을 시작할 때 먼저 특종을 한 번 친 다음 축 세 번, 절고 한 번 치는 것을 세차례 반복한 다음, 다시 특종을 한 번 치고서 합주가 시작된다. 어와 함께 고려 때부터 사용된 이 악기는 지금도 문묘와 종묘의 제례악에 쓰인다.
 
:: 어
어는 나무로 만든 호랑이의 등 위에 27개의 톱니가 있다. 문묘와 종묘의 제례악에 쓰이는데 음악을 마칠 때 9갈래로 쪼개진 대나무 채로 호랑이의 머리를 세 번 치고 등 위의 톱니를 한 번 긁는 것을 세 번 반복한다.
 
:: 태평소
태평소(太平簫)는 쇄납, 호적(胡笛), 날라리라고도 한다. 피리보다 서(舌)가 작고, 관은 원추형이다. 지공은 8개이며, 제 2공은 뒤에 있다. 고려 말부터 사용해 온 태평소는 음이 강하고 높아서 군중(軍中)에서 쓰였다. 지금은 대취타, 정대업, 시나위, 농악 등에 사용된다.
충북 옥천군 옥천읍 삼청길 52번지. 전화 043)731-8085. 휴대폰 010-8591-5471
COPYRIGHT@ 팔공국악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