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고
장고(杖鼓)는 그 허리가 가늘어서 세요고(細腰鼓)라고도 한다. 장고통은 나무로 만드는 것이 좋으나 금속도 사용한다. 왼편 가죽은 두꺼워 소리가 눅고, 오른편 가죽은 얇아 소리가 높다. 음을 더 높이거나 눅이려면, 굴레를 좌우로 움직여 소리를 조절한다. 왼편 가죽은 왼손 바닥으로 치고, 오른편 가죽은 채로 친다. 장고는 당악(唐樂)과 향악(鄕樂)에 쓰이고, 농악과 굿음악에서도 사용된다. 농악과 굿음악에서는 양 손에 채를 쥐고 친다.
 
:: 좌고
좌고(座鼓)는 북 하나를 틀에 매달았다. 좌고는 고려사(高麗史)에도 악학궤범(樂學軌範)에도 보이지 않고, 단원(檀園)의 무악도(舞樂圖)에 보인다. 이 무악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춤 반주에 쓰이기도 하고 관악합주에 사용되며, 현악에는 쓰이지 않는다.
 
:: 용고
용고(龍鼓)는 북통에 용을 그리고 고리를 달았다. 북 가죽이 상하로 되게 허리 높이에 매어 달고 양손에 북채를 쥐고 친다. 사용된 시기는 확실치 않으나 용고는 태평소, 나발, 징, 자바라, 나각 등과 함께 대취타(大吹打)에 쓰인다.
 
:: 갈고
갈고는 크기와 모양에 있어서 장고와 비슷하나, 양쪽 가죽이 얇고, 양 손에 채를 잡고 치며, 굴레가 양쪽에 있는 점이 장고와 다르다. 갈고는 영조 이후의 진연의궤(進宴儀軌)에 보이나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절고
절고(節鼓)는 방대 위에 비스듬히 얹혀 있는 북이다. 조선왕조 때부터 아악(雅樂)에 사용되었는데 지금도 종묘제례악과 문묘제례악에 쓰인다. 음악을 시작할 때에는 특종(特鐘)을 한 번 친 다음 축 세 번, 절고 한 번 치는 것을 세차례 반복한 다음 다시 특종을 한 번 치면 합주가 시작된다. 음악을 그칠 때에는 절고를 세 번 치고 어를 그 북소리에 따라 세 번 긁고 특경을 침으로써 음악을 그친다. 음악 중간에 칠 때에는 현행 문묘제례악(文廟祭禮樂)은 4자 1구(四子一句) 즉 2분의4 한
소절 끝 박마다 두 번씩 치고, 종묘제례악(宗廟祭禮樂)의 보태평(保太平)과 풍안지악(豊安之樂)은 대개 매 악절의 첫 박자에 한 번씩 친다.
 
:: 진고
북통에 붉은 칠을 한 진고는 북 중에서 제일 크다. 고려 때부터 사용되었는데 지금도 종묘제례악과 문묘제례악에 사용되고 있다. 축 세 번과 진고 한 번 치는 것을 세차레 반복하고 합주가 시작되며, 진고와 뇌고를 세 번 치고 어를 긁고 나서 음악을 그친다. 음악 중간에서는 절고(節鼓)와 같이 매 구절 끝마다 두 번씩 친다.
 
:: 교방고
고려 때부터 사용된 교방고는 관악합주와 궁중 무용에 쓰였는데 지금은 무고춤과 승전무를 출 때 이 북을 사용한다. 문헌에 의하면 행악(行樂)에서는 북틀 횡목(橫木)에 긴 장대 둘을 끼고 네사람이 메고 걸어가면서 쳤다고 기록되어 있다.
 
:: 중고
중고는 교방고와 비슷하나 다만 그 북통이 크다. 중고는 용고와 함께 군중악(軍中樂)에 사용되던 북이다. 문헌에 의하면 조선왕조 정조 때 관왕묘(關王廟)에 악사들이 개주(介胄)를 입고 중고 1, 장고 2, 피리 2, 젓대 2, 태평소 2, 대금(大金) 2, 소금(小金) 2, 가(歌) 2, 해금(奚琴) 2의 편성에 의하여 연주하였다는 기록도 있으나 지금은 사용되지 않는다.
 
:: 건고
십자형(十字形)의 발 가운데에 기둥이 꽂혀있고, 그 기둥이 큰 북을 꿰어 버티고, 북 위에는 방개(方蓋)가 2층으로 올려졌다. 방개에는 각각 홍색과 녹색의 비단 휘장이 둘려있고 아래층 방개의 네 모퉁이에서는 용간(龍竿)이 각각 하나씩 내다 보고 있고 그 입에는 색실유소(色薩流蘇)를 물어 내려뜨리고 있다. 위층 방개 위에는 날으는 모양의 백로(白鷺)가 올려져 있다. 조선왕조 세종 때 만들어진 이 화려한 건고는 그 좌우에 그보다 작은 삭고와 응고를 끼고 조회(朝會)와 연향(宴享
)때 합주의 시작과 끝에 사용되었으나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삭고
삭고도 긴 통같이 생긴 북을 틀에다 매어 단 것이다. 응고와 비슷하나 약간 크고 틀 위에 해 모양을 그리고 흰 칠을 하였다. 삭고는 조회와 연향 때의 주악에 쓰였는데, 음악을 시작할 때 삭고를 먼저 한번 치면 응고가 이에 잇달아 쳤다. 삭고는 고려 때부터 쓰였으며, 세종 때 많이 제작하여 써 오다가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응고
응고는 긴 통같이 생긴 북을 틀에다 매어 단 것이다. 삭고와 비슷하나 약간 작고 틀위에 달 모양을 그리고 붉은 칠을 하였다. 응고는 조회와 연향 때의 주악에 쓰였다. 응고는 고려 때부터 쓰였으며, 세종 때 많이 제작하여 써 오다가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뇌고
뇌고는 뇌도와 같이 천신의 제향에 사용되었다. 원추형의 작은 북 6개를 매달아 놓았는데 뇌도와 같이 북통은 검은색이 칠해져 있다. 뇌고는 진고를 따라 같이 쳤었다. 뇌도, 뇌고가 쓰인 천신의 제향은 환단 또는 풍운뇌우(風雲雷雨), 산천성황(山川城隍)등이었다.
 
:: 뇌도
뇌도는 한자(尺)가 채 못되는 작은 북 세 개를 엇갈리게 겹쳐 나무 자루에 꿰어 북통에 검은색을 칠했다. 뇌고와 같이 천신의 제향에 사용되었다. 뇌도와 뇌고의 북면이 6면인 것은 천신 제사의 강신악(降神樂)이 같은 곡을 6번 반복하는 것과 일치한다. 뇌도는 음악을 시작하기 전에 세 번을 흔드는데 북통 양쪽에 달린 가죽 끈이 북면을 두드려 소리를 낸다. 뇌도는 뇌고와 함께 조선왕조 세종 때부터 사용되었으나 천신제가 폐지된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영고
영고는 뇌고와 같으나 다만 북면이 8면인 것과 북통의 색깔이 노란색인 것만이 다르다. 영고도 뇌고처럼 진고를 따라 같이 쳤다. 영도, 영고가 쓰인 지신의 제향은 사직(社稷)이었다.
 
:: 영도
영도는 작은 황색 북 4개를 엇갈리게 꿰어 놓았다. 뇌도, 뇌고가 천신의 제향에 사용된데 대하여 영도, 영고는 지신의 제향에 사용되었다. 북면이 8면인 것은 지신 제사의 강신악이 같은 곡을 여덟 번 반복하는 것과 일치한다. 영도도 음악을 시작하기 전에 세 번을 흔드는데 북통 양쪽에 달린 가죽 끈이 북면을 두드려 소리를 낸다. 영도와 영고도 조선왕조 세종 때부터 사용되었으나 지신의 제향이 폐지된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노고
긴북 두 개를 서로 엇갈리게 고정시키고 북통에 붉은 칠을 하였다. 뇌고(雷鼓)와 영고(靈鼓)는 한쪽에만 가죽을 댄 원추형 북을 매단 것이지만 노고는 양쪽에 가죽을 댄 보다 크고 긴 북 두 개를 엇갈리게 꿰어 매단 것이다. 뇌고나 영고처럼 진고(晋鼓)를 따라 같이 쳤다.
 
:: 노도
북 두 개를 서로 엇갈리게 꿰어 북통에 붉은 칠을 하였다. 뇌도, 뇌고가 천신제향에 쓰이고 영도, 영고가 지신 제향에 쓰인데 대하여 노도, 노고는 북면이 4면이고 인신 제향에 쓰였다. 인신의 제향은 선농(先農), 선잠(先蠶), 문묘(文宣王: 孔子) 등의 제향인데 선농.선잠은 없어지고 지금은 문묘의 제향에 쓰인다. 노도와 노고도 조선왕조 세종 때부터 사용되었으며, 노도도 음악을 시작하기 전에 세 번 흔들어 소리를 낸다.
 
:: 소고
소고는 딴 이름으로 매구북이라고도 한다. 매굿 즉 지금의 농악에 쓰이는 작은 북으로, 손잡이가 있는 것도 있고 없는 것도 있다.
충북 옥천군 옥천읍 삼청길 52번지. 전화 043)731-8085. 휴대폰 010-8591-5471
COPYRIGHT@ 팔공국악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