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훈
훈은 훈(壎)이라고도 쓴다. 점토를 구워서 만들기도 하고, 백면화(白綿花)를 점토와 섞어서 만들기도 한다. 훈의 취구는 위에 있으며, 지공은 앞에 3개, 뒤에 2개가 있다. 훈은 정확한 음정을 내기 어렵고, 음색은 비교적 어두운 편이며 낮고 부드러운 소리가 난다. 고려 때부터 사용되었는데 지금도 문묘제례악에 쓰인다.
 
:: 부
부는 점토로 화로같이 만들어 구은 것이다. 9갈래로 쪼개진 대나무 채(四杖)로 부의 윗쪽 가장자리를 쳐서 소리를 낸다. 소리는 두꺼우면 높고 얇으면 낮아지며 잘 구워야 좋은 소리를 얻을 수 있다. 중국 고대 아악기의 하나이지만 우리 나라에 수입된 시기는 확실하지 않다. 문헌에 의하면 조선왕조 세종 때에 박연이 당시에 사용하던 부가 좋지 않아 마포 강가에서 완전한 부 10개를 만들어 사용하였다고 전한다. 부는 문묘제례악에 쓰이는데, 부를 치는 방법은 한 음이 규칙적으
로 4박씩 계속되는 경우 제 1박에서는 쉬고, 제 2박에서는 한번, 제 3박에서는 두 번, 제 4박에서는 굴려서 친다.
 
:: 나각
소라의 뾰족한 끝에 구멍을 뚫고, 그리로 불어 소리를 낸다. 소라에 따라 그 소리가 저마다 다르다. 고려 때부터 사용된 이 악기는 군례(軍禮)에 사용된 예는 많이 보이고, 종묘제례악에도 사용되었다. 지금도 태평소, 나발, 징, 자바라, 용고와 함께 대취타에 쓰이고 있다.
충북 옥천군 옥천읍 삼청길 52번지. 전화 043)731-8085. 휴대폰 010-8591-5471
COPYRIGHT@ 팔공국악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