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거문고
삼국사기에 [처음 진(晋)나라 사람이 7현금(絃琴)을 고구려에 보내 왔는데, 왕산악이 원형은 그대로 두고 많이 고쳐 만들고, 백여곡을 지어 연주하매 검은 학(鶴)이 날아들어 춤을 추었다. 그래서 악기 이름을 현학금(玄鶴琴)이라 하였는데, 뒤에 현금(玄琴)이라 불리어졌다]고 기록되어 있다.
거문고는 울림통 위에 6현(絃)이 얹어져 있다. 제 2, 3, 4현은 16개의 괘위에 걸쳐져 있고 제 1, 5, 6현은 안족(雁足: 기러기발)으로 받쳐져 있다. 울림통은 위에는
오동나무, 밑에는 단단한 밤나무를 많이 쓴다. 줄은 명주실을 꼬아서 만들며 술대는 해죽(海竹)으로 만든다. 왼손으로 괘를 짚고 오른손 식지(食指)와 장지(長指) 사이에 술대를 끼우고, 줄을 내려 치거나 올려 뜯는다. 거문고는 그 소리가 그윽하여 예로부터 백악지장 (百樂之丈)으로 일컬어 학문과 덕을 쌓은 선비들 사이에 많이 숭상되어 왔는데 지금은 줄풍류, 가곡의 반주 등에 많이 쓰이며 최근에는 거문고 산조에도 출중한 멋을 나타내고 있다.
 
:: 가야금
가야금은 울림통 위에 12현이 안족으로 받쳐져 있다. 울림통과 현을 만드는 재료는 거문고와 같다. 왼손으로 줄을 누르면서 오른손으로 뜯거나 퉁겨 소리를 낸다. 가야금의 모양에는 두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원래 것으로, 정악(正樂)에 쓰이는 풍류(風流) 가야금(법금)이고, 또 하나는 산조(散調)에 쓰이는 산조 가야금이다. 풍류 가야금은 줄과 줄 사이가 넓으나 산조 가야금은 줄과 줄 사이가 좁아서 빠른 곡을 타기에 편하다. 이 악기는 6세기 경 가야국의 가실왕이 만들어 신라 진흥
왕 때에 신라에 전해졌다. 일본 나라(奈良) 정창원(正倉院)에 전하여져 오는 신라금(新羅琴)과 경주(慶州) 부근에서 발견된 토우(土偶)는 현재의 풍류 가야금과 같은 것이다. 가야금은 거문고와 같이 줄풍류, 가곡의 반주 등에 많이 쓰이며 산조가 생기면서부터 독주 악기로도 각광을 받아 우리 나라 악기 중에서는 가장 널리 알려져 있다.
 
:: 해금
해금은 울림통에 연결된 2현 사이에 말총 활대가 끼어 있다. 울림통은 대(竹), 현은 명주실을 꼬아 만든다. 활대의 말총으로 줄을 문질러 소리를 낸다. 고려 때부터 사용된 이 악기는 정악과 민속악에 폭넓게 쓰이고 있다. 해금은 현악기이지만 관악에 반드시 편성되는 점이 특이하다.
 
:: 아쟁
아쟁은 울림통 위에 7현이 안족으로 받쳐져 있다. 울림통과 현을 만드는 재료는 거문고와 같다. 개나리 나무로 만든 활대로 줄을 문질러 소리를 낸다. 음색은 거칠은 편이나 웅장하다. 고려 때부터 사용된 이 악기는 지금도 정악과 민속악에 널리 쓰이고 있다. 산조를 포함한 민속악을 위해 만들어진 아쟁을 산조 아쟁이라 한다.
 
:: 대쟁
대쟁은 울림통 위에 15현이 안족으로 받쳐져 있다. 울림통과 현을 만드는 재료는 거문고와 같다. 왼손으로 줄을 누르면서 오른손으로 뜯거나 퉁겨 소리를 낸다. 고려 때부터 조선왕조에 이르기까지 당악에만 쓰이다가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금
금(琴)은 울림통 위에 7현이 올려져 있다. 줄이 일곱이어서 칠현금(七絃琴)이라고도 부른다. 줄을 떠받치는 안족이 없어 줄이 느슨하고 소리가 미약하다. 안족이 없는 대신 금에는 검은 복판 한편에 흰 자개 13개가 박혀 있는데, 이것을 휘(徽)라고 한다. 왼손으로 줄을 짚을 때에는 이 휘가 있는 곳을 따라 잡는다. 금의 음악은 예로부터 통속적이 아니고, 사대부에 의하여 간사함을 버리고 마음을 바로 잡기 위한 수양으로써 연주 되었다. 고려 때부터 조선왕조 초기까지 문묘제례
악에 사용되다가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슬
슬은 울림통 위에 25현이 안족으로 받쳐져 있다. 울림통 위에 나는 학과 구름 등이 그려져 있어 호화롭다. 울림통은 위에 오동나무, 밑에 계엄나무를 쓴다. 가운데 줄 즉, 제 13현에 의하여 양쪽으로 12줄씩 갈라져 있는데 가운데 줄은 사용하지 않는다. 슬은 언제나 금과 함께 사용되었으며, 사이 좋은 부부를 가리켜 "금슬이 좋다"고 하는 것은 여기서 유래한다. 고려 때부터 문묘제례악에 사용되어 오다가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향비파
향비파는 거문고, 가야금과 함께 신라 삼현(三絃)의 하나이다. 곧은 목으로 되어 있어 직경비파(直頸琵琶)라고도 한다. 5현이 울림통 위의 10개의 괘에 걸쳐져 있다. 울림통과 현을 만드는 재료는 거문고와 같다. 거문고와 같이 술대로 타는 악기이다. 비파(琵琶)란 명칭은 밖으로 쳐내고 안으로 당겨 타는데서 유래된 것 같다. 향비파는 삼국 시대부터 구한말 까지 향악에 사용되었으나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당비파
당비파는 목이 굽어 있어 곡경비파(曲頸琵琶)라고도 한다. 향비파와 비슷하나 4현과 11괘이다. 울림통은 위에 계엄나무, 밑에는 느티나무나 뽕나무를 쓰고 현은 명주실을 꼬아 만든다. 당악을 연주할 때는 나무채로 타며, 향악을 연주할 때는 맨 손가락이나 골무를 끼고 탔다고 전한다. 삼국 시대부터 구한말까지 사용되었으나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월금
월금은 일명 완함(阮咸)이라고도 한다. 4현이 13개의 괘 위에 걸쳐져 있다. 악기를 만드는 재료는 당비파와 같다. 뒤에 끈을 달아 어깨에 멜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월금은 고구려 고분(통구 소재 삼실총: 通溝 所在 三室塚)의 벽화에 보이지만, 고려사(高麗史)에는 언급되어 있지 않다. 조선왕조 때의 문헌에는 향악에만 사용되었다고 기록되어 있는데 지금은 쓰이지 않는다.
 
:: 공후
와공후는 굽은 모양이 봉황(鳳凰)의 형상과 같다하여 봉수공후라고도 한다. 13현이 울림통에 비스듬히 연결되어 있다. 울림통은 화류나무나 느티나무, 현은 명주실로 되어 있다. 문헌에 의하면 고구려 때에 사용되었으나 그 후에는 사용된 기록이 없어 어떤 음악에 쓰였는지 알 수 없다.

 
소공후는 13현으로 된 가장 작은 것이다. 악기를 만드는 재료는 와공후와 같다. 휘어진 부분이 울림통으로 되어 있다. 서기 725년 신라 때에 만든 상원사(上院寺) 종(鍾)에 소공후를 연주하는 조각이 있는데 그 악기를 보면 지금의 소공후와 같이 생겼고 손잡이를 허리에 꽂고 두손으로 탄다.
 
수공후는 20현이 울림통에 수직으로 연결되어 있다. 악기를 만드는 재료는 와공후와 같다. 이 악기는 와공후와 함께 고구려 때에 사용되었다는 기록이 있으나 그 이후에는 쓰인 흔적을 찾아 볼 수 없다. 수공후는 이집트, 유태, 희랍 등지에서 유행하던 것이 그후 페르샤, 인도에 전하고 여기서 동서로 전파되어 중국으로 들어간 것은 공후라 불리워지고 유럽으로 들어간 것은 서양 악기의 하프가 된다.

충북 옥천군 옥천읍 삼청길 52번지. 전화 043)731-8085. 휴대폰 010-8591-5471
COPYRIGHT@ 팔공국악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