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경
편경(編磬)은 단단한 경석(磬石)으로 만든 16개의 꺾어진 모양의 돌을 매단 것으로, 편종(編鐘)과 짝을 이룬다. 각퇴(角槌:뿔망치)로 경의 긴 쪽 끝을 친다. 고려 예종 11년에 송(宋)에서 편종과 함께 등가에 정성(正聲)과 중성(中聲) 각 한 틀, 헌가에 각 아홉 틀씩 들어왔고, 공민왕 때와 태종 때도 편종과 같이 명에서 들어 왔다. 조선왕조 세종 때 박연이 개량하여 많이 제작했고, 지금도 종묘제례악(宗廟祭禮樂), 문묘제례악(文廟祭禮樂), 낙양춘(洛陽春), 보허자(步虛子) 등에 사용
된다.
 
:: 특경
특경(特磬)은 경 하나를 매단 악기인데 편경(編磬)처럼 각퇴로 친다. 합주를 그치려면, 절고를세 번 치고 그 절고 소리에 따라 어를 세 번 드르륵 긁는데, 절고의 첫 소리와 끝 소리에 특경을 각각 한 번씩 치고 나서 합주를 그친다. 그러므로 특종은 음악을 시작할 때에만 사용되고 특경은 음악을 그칠 때에만 쓰인다. 조선왕조 세종 때부터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이 악기는 지금도 종묘제례악과 문묘제례악에 쓰인다.
충북 옥천군 옥천읍 삼청길 52번지. 전화 043)731-8085. 휴대폰 010-8591-5471
COPYRIGHT@ 팔공국악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