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종
편종(編鐘)은 16개의 종을 상단과 하단에 각각 8개씩 매달아서 사용한다. 종의 크기는 다 같고 그 두께가 조금씩 다른데, 종이 두꺼우면 소리가 높고, 얇으면 소리가 낮다. 각퇴(角槌:뿔망치)로 아래 둥근 표를 한 부분 즉, 수(隧)를 친다. 그 이유는 같은 종이라도 때리는 강도와 방법에 따라서 음색에 변화가 생기므로, 종 아래 정면에 둥글게 수형상(隧形相)을 마련하여 악사들이 아무데나 함부로 치는 것을 막기 위함이다. 우리 나라에는 고려 예종 11년 6월 송(宋)의 휘종(徽宗)이
보내준 대성아악(大晟雅樂) 가운데에 편종 정성 16매와 중성 12매의 두 가지로서 등가(登歌)에 각 한 틀, 헌가(軒架)에 각 아홉 틀이 끼어 있었다. 조선왕조 세종 때에 박연이 개량하여 많이 제작하였으며, 지금도 편경과 함께 문묘제례악(文廟祭禮樂), 종묘제례악(宗廟祭禮樂), 낙양춘(洛陽春), 보허자(步虛子) 등의 연주에 쓰이고 있다. 부드러운 소리는 못되나, 국악기 가운데서는 웅장한 음색에 든다.
 
:: 특종
특종(特鐘)은 편종과 같이 제작하여 등가(登歌)에 있어 음악을 일으키는데(시작) 사용되고 있다. 큰 종 하나를 매달았다. 각퇴(角槌:뿔망치)로 수(隧)를 친다. 음악을 시작할 때 먼저 특종을 한번 친 다음, 축(祝) 세 번과 절고(節鼓) 한 번 치는 것을 세 차례 반복하는데, 절고의 끝소리와 함께 특종을 다시 한번 치고 나서 모든 악기가 합주를 시작한다. 조선왕조 세종 때부터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이 악기는 종묘제례악(宗廟祭禮樂)과 문묘제례악(文廟祭禮樂)에 쓰인다.
 
:: 앙금
양금(洋琴)은 그 이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서양에서 들어 온 금(琴)이다. 재래(在來)의 금 종류가 모두 명주실인데 반하여 양금은 철사로 되어 있다. 음 높이가 같은 네 가닥짜리 구리 철사 14벌이 두 괘에 의하여 울림통 위에 좌, 우, 중앙 세 부분으로 구분되는데, 현재는 괘의 오른편은 사용하지 않는다. 대쪽으로 만든 채로 쳐서 소리를 낸다. 조선왕조 영조 때부터 사용된 이 악기는 영산회상(靈山會相)과 가곡(歌曲) 반주 또는 단소와의 병주에 많이 쓰이며, 금속성의 맑은 음색
을 가져 애상(愛賞)된다
 
:: 방향
방향(方響)은 일명 철향(鐵響)이라고도 한다. 16개의 철편(鐵片)을 틀의 상단과 하단에 각각 8개씩 매어 놓은 악기인데 각퇴(角槌:뿔망치)로 친다. 철편의 길이와 넓이는 다 같고, 두께만 조금씩 다른데 철편이 두꺼우면 소리가 높고 얇으면 소리가 낮다. 고려 때부터 사용된 이 악기는 지금도 종묘제례악(宗廟祭禮樂)에 쓰인다. 문헌에 의하면 조선왕조 세종 때에 방향을 많이 만들어 썼다는 기록이 있다. 임진왜란 전의 방향은 철편의 상부가 둥글고 하부가 모났으며, 임진왜란
후의 방향은 긴 네모꼴이다. 임진왜란 전에는 뿔망치를 좌우 양손에 쥐고 쳤었으나, 후에는 한 손으로 쳤다.
 
:: 운라
운라는 놋쇠로 만든 작은 징(鉦) 10개를 나무틀에 매달았다. 두께에 따라 음고(音高)가 다른 점은 편종이나 방향의 예와 같다. 나무 망치로 쳐서 소리를 내는데 그 음이 경쾌하다. 행진할 때에는 밑에 달린 손잡이를 뽑아들고 치고, 앉아서 칠 때에는 받침대에 세워놓고 친다. 조선왕조 후기부터 취타(吹打)와 당악(唐樂) 계통의 음악에 사용된다.
 
:: 자바라
자바라는 바라, 또는 발, 제금이라고도 한다. 놋쇠를 펴서 만들었다. 절에서 쓰이는 크고 무거운 바라로부터 춤추는 사람이 끈을 두 손가락에 끼고 치는 향발에 이르기까지, 크고 작은 여러 가지가 있다. 자바라는 태평소, 나발, 나각, 징, 용고와 함께 대취타에 쓰이고, 그밖에 불교 의식 무용, 그리고 무악(巫樂)에도 쓰인다. 고려도경(高麗圖經) 권 18에 나오는 요발에 관한 기록을 보면 자바라는 고려 이전부터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 징
징과 대금(大金)은 동일한 악기이다. 문헌상으로 보면 용도에 따라 명칭이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즉 종묘제례악에 사용될 때에는 대금으로 기록되어 있고 대취타, 무악, 농악 등에 사용될 때에는 징이라 부른다. 대금이 사용되기 시작한 시기는 확실치 않으나 조선왕조 성종 때 편찬된 악학궤범에 대금과 소금(小金)이 소개되어 있다. 종묘제례악에서는 아헌(亞獻)과 종헌악(終獻樂)인 정대업(定大業)에 편성되는데 아헌은 진고를 10번 침으로써 시작하고, 종헌은 대금을 10번 침
으로써 끝남을 알린다. 또 농악에서 꽹과리는 잔가락을 치고 징은 매 장단 첫 박에 많이 친다. 꽹과리는 아무 것도 감지 않은 나무채로 치고, 징은 채 끝에 헝겊을 많이 감아서 치기 때문에, 웅장하고 부드러운 음색을 낸다.
 
:: 꽹과리
꽹과리와 소금(小金)은 동일한 악기이다. 징처럼 용도에 따라 명칭이 다르다. 종묘제례악에 사용될 때에는 소금으로 기록되어 있고 농악에 사용될 때에는 꽹과리라고 부른다. 제향에 쓰는 소금은 끈에 용두를 새긴 채색한 손잡이가 있고, 붉은 칠을 한 망치로 치나, 농악에 쓰는 꽹과리는 징과 같이 홍사(紅絲) 끈으로 손잡이를 만든다. 종묘제례악에서는 정대업(定大業) 매박(每拍) 처음에 치고 특히 분웅에서는 매박 처음에 진고와 대금(大金)을 친 다음 소금을 계속해서 3번 친다. 농악에서는 상쇠는 땡땡한 음색에 높은 소리가 나는 것을 쓰고 부쇠는 이보다 부드러운 음색에 소리가 낮은 것을 즐겨 쓴다.
 
:: 나발
나발은 국악기 중에서 유일한 금속 관악기이다. 나각처럼 한가지 음만을 길게 불어 낼 뿐이고, 선율은 없다.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세 토막으로 구분된 관을 밀어 넣어 짧게 간수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문헌이 없어 언제부터 사용되었는지 분명하지 않으나 지금은 태평소, 나각, 자바라, 징, 용고와 함께 대취타에 쓰이며 농악에도 쓰이고 있다.
충북 옥천군 옥천읍 삼청길 52번지. 전화 043)731-8085. 휴대폰 010-8591-5471
COPYRIGHT@ 팔공국악기. ALL RIGHTS RESERVED.